회사소식

한화시스템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담은 이야기입니다.

현재 페이지경로
보도자료

한화시스템, KF-21의 눈 ‘AESA레이다’ 국내 비행 시험 착수

게시일
2022-03-04
□ AESA레이다 탑재 FTB, 남아공 비행시험 후 국내시험 위해 인천공항 착륙 예정
□ 내년 상반기까지 비행시험 통해 AESA레이다 모든 개발 요구 사항 검증
□ “국내외 비행시험 통해 AESA레이다의 요구 성능 최적화…KF-21의 성공적인 개발 기여 및 글로벌 시장 도전”

한국형 전투기의 ‘눈’ AESA레이다가 국내 비행 시험에 본격 착수한다.

한화시스템(대표이사 어성철)은 한국형 전투기(KF-21)의 핵심 장비인 능동형위상배열레이다(AESA레이다)를 탑재한 시험항공기(FTB)가 국내 비행시험을 위해 오는 주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 예정이며, 3월 중순부터 국내 시험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내년 상반기까지 비행시험을 통해 AESA레이다에 구현된 모든 개발 요구 기능 및 성능을 검증할 예정이다. 다양한 비행 시나리오 적용과 반복 시험을 통해 AESA레이다의 완성도 향상 및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험항공기(FTB: Flying Test Bed): 비행 연구∙항공기 탑재 장비 테스트를 목적으로 하는 시험항공기

국방과학연구소와 한화시스템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민간항공기(보잉 737-500)를 개조해 AESA레이다를 장착한 FTB를 구축했다. 지난 2021년 11월부터 12월까지 총 10소티의 비행시험을 통해 레이다의 가장 핵심 성능인 최대 탐지 거리 등 기본적인 레이다의 기능 및 성능 시험을 마친 바 있다.

금번 국내 비행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하면 AESA레이다의 요구 성능이 잘 준수됐는지 최종 판단 후 KF-21 시제기에 탑재해 추가 비행 시험을 수행할 계획이다. 또한, KF-21에서 추가적으로 요구하는 지형추적 및 회피 기능 시험을 위해 국내 비행 시험 FTB를 활용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및 국내에서 약 50소티 가량 추가 비행시험을 수행할 예정이다.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미국이 AESA레이다 기술이전을 거부한 이후 국내 개발에 대한 우려 속에서도 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 등 관계부처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AESA레이다 시제기 1호를 성공적으로 출고시키며 레이다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 라며, “앞으로 남은 국내외 비행 시험을 통해 AESA레이다의 요구 성능을 최적화 시켜 한국형 전투기의 성공적인 개발에 기여함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 도전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AESA레이다는 현대 공중전에서 전투기의 생존 및 전투의 승패를 가르는 최첨단 레이다로 공중과 지상 표적에 대한 탐지, 추적 및 영상 형성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 미래 전투기의 핵심 장비다. 기존 기계식 레이다처럼 안테나의 기계식 회전에 의한 방식이 아닌 레이다 전면부에 고정된 천여개의 작은 송수신 통합 모듈을 전자적으로 제어함으로써 빠른 빔 조향이 가능하다. 이에, 넓은 영역의 탐지, 다중 임무 수행, 다중 표적과 동시 교전을 할 수 있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2020년 8월 AESA레이다 시제기 1호를 성공적으로 출고했으며, 이로서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12번째로 AESA레이다를 개발하는 레이다 강국의 반열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