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skip to content)

회사소식

고객과 늘 함께 같은 꿈을 꾸며 행복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겠습니다.

한화 방산계열사, 이집트서 맞춤형 해안포 방어체계 솔루션 전시

2018.12.03
한화그룹의 방위산업 계열사가 3일(현지시간)부터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리는 방산전시회 'EDEX 2018'에 첨단 무기장비를 소개하는 통합전시관을 열었습니다.

㈜한화·한화시스템·한화지상방산·한화디펜스 등은 EDEX 2018에서 오는 5일까지 통합전시관을 운영하며 중동과 북아프리카 방산시장 개척에 나설 예정입니다.

EDEX 2018는 올해 최초로 개최되며 이집트 정부 차원에서 후원하는 대규모 방산 전시회입니다. 인접한 중동과 북아프리카 국가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으로 아랍에미리트(UAE)와 사우디아라비아 등 10개국의 300여 곳 업체가 참가합니다.

한화 방산계열사는 한국 기업 중 최대 규모인 140㎡로 전시부스를 마련하고, 이집트의 지형이 국토의 상당 부분이 해안선이라는 점과 홍해·지중해를 끼고 있는 지정학적 상황을 고려해 '맞춤형 해안포 방어체계'를 선보였습니다.

해안포 방어체계는 크게 화력과 감시경계 부문으로 나뉩니다.

화력 부문의 핵심 무기체계는 K9 자주포·K10 탄약운반차·사격지휘장갑차이고, 감시경계 부문의 주력 장비는 열상감시장비(Panop-LR)입니다.

또 한화는 전자광학추적장비(EOTS) 등이 전시된 '방산전자존', 회로지령탄약과 2.75 로켓탄 등이 소개되는 '탄약·유도무기존', K21-105 경전차 및 비호2(차기대공화기) 등이 전시된 '지상무기체계존'을 통해 중동 및 아프리카 군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할 예정입니다.

한화그룹 방산계열사는 이집트와의 신뢰관계를 기반으로 이집트뿐만 아니라 중동, 아프리카 전역에 한화가 가진 종합 방산 역량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입니다.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